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수면제 부작용? - 나도 모르게 먹는 야식

기사승인 2019.02.28  07:05:54

공유
default_news_ad1

[정신의학신문 : 임찬영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20대 후반의 젊은 여자 환자가 놀란 표정으로 내원했다. 회사생활을 막 시작한 직장인으로 고민거리가 있으면 잠을 자지 못하곤 했다. 간혹 수면제를 복용하곤 하는데 최근에는 이상한 행동을 한다고 한다.

수면제를 먹고 멍한 상태에서 음식을 요리해서 평상시보다 훨씬 많은 양을 먹었다. 때로는 자기가 먹은 기억이 나지도 않은 음식물이 쌓여있기도 했다. 어제는 남자 친구에게 이상한 내용의 문자를 보내기도 했지만 스스로는 전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한다.

 

위의 사례는 수면제에 의해 발생한 행동장애의 전형적인 증례입니다.

몽유병 증상처럼 기억이 나지 않는데 특정한 행동을 합니다. 일부 환자들은 멍한 상태이거나 아예 기억이 없는 상태(수면상태)에서 과량의 음식을 먹기도 합니다. 그 외에 잠을 자기 전에 환청, 환시, 백일몽, 망상 등을 경험하기도 합니다.

이와 같은 부작용은 수면제를 복용하는 경우에 발생할 수 있습니다. 수면제 복용에 따른 이상행동, 폭식행동에 대하여 다루어 보겠습니다. 수면제 복용과 관련 없이 늦은 시간에 칼로리 높은 음식을 먹는 야식증과는 꼭 감별이 필요합니다.
 

사진_픽셀


1. 왜 수면제를 복용하고 멍한 상태에서 폭식을 했는가?

우리 뇌에서는 하고 싶은 일과 하지 말아야 할 일을 구분합니다. 이런 판단, 억제와 같은 고위기능을 하는 뇌 부위는 전두엽(frontal lobe)입니다. 전두엽이 기능장애가 있으면, 과잉행동, 폭력성, 감정기복, 탈억제와 같은 증상을 보일 수가 있습니다. 예를 들어서 술(alcohol)은 전두엽의 기능을 감소시키는 역할을 하고 과량 복용할 경우 전두엽의 기능이 마비가 됩니다. 그에 따라서 폭력적인 행동을 하기도 하고 평소와 다른 성격을 보일 수 있습니다.

수면제는 일부에서는 술과 비슷한 작용을 합니다. 수면제는 전두엽의 기능을 마비시켜서 탈억제 상태가 되게 만듭니다. 그렇기에 평상시와 다르게 식욕이 조절되지 못하고 적절한 판단을 하지 못하는 상태에서 음식을 폭식하게 되는 것입니다. 그 외 일부 연구에서는 졸피뎀(zolpidem), 알프라졸람(alprazolam) 성분이 식욕 자체를 증가시킨다는 연구도 있습니다. 

 

2. 왜 기억이 나지 않는 상황에서 문자를 보내고 음식을 먹었는가?

수면제는 일부 환자에서는 수면효과 외에도 기억을 지우는 역할을 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즉, 몽롱한 상태에서 했던 행동이 수면제에 의하여 지워졌기 때문이라는 말입니다.

다른 기전은 수면제가 몽유병 증상을 강화시킨다는 것입니다. 몽유병 소인이 있던 환자가 수면제를 복용하면 몽유병이 발현될 확률이 높아진다는 것입니다.

 

3. 역학(발병률, 원인 약물)

zolpidem과 같은 z로 시작하는 수면제(z-drug, 졸피뎀, 졸민, 졸피신 등).

alprazolam(alpram, xanax), triazolam(halcion)과 같은 benzodiazepine 계열.

risperidone(rispedal), olanzapine(zyprexa)과 같은 sedating 항정신병약제.

위와 같은 약물 등에서 보고됩니다.

zolpidem 복용 시 수면관련복합운동장애(몽유병)가 일반 인구에 비하여 6배가량 증가했고, 식이관련장애(폭식증)는 22배가량 높게 보고 되었습니다. 기존에 수면 무호흡증(OSAS), 하지불안증후군(RLS), 몽유병(Sleep walking) 등을 가지고 있는 경우에 더 자주 발생합니다.

위와 같은 부작용은 비교적 젊은 여성에게서 높게 보고되는 것으로 보입니다.

 

4. 치료 및 예후

많은 분들이 놀라서 내원하지만 약물을 중단하면 거의 회복됩니다. 아직까지는 식이장애 및 행동장애가 지속된다는 보고는 없습니다.

행동 장애를 일으킨 약물 외에 다른 약물에서도 증상이 발현된다는 직접적인 증거는 없습니다만 임상적으로는 주의하여 약물을 사용하곤 합니다.

 

 

 

임찬영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info.psynews@gmail.com

<저작권자 © 정신의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