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청소년 폭력의 압도적 이유, 뒷담화에 대하여

기사승인 2019.04.23  03:18:38

공유
default_news_ad1

[정신의학신문 : 장재식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직업 상 비행청소년들을 자주 상담하게 된다. 요즘 아이들은 정말 깜짝 놀랄 정도의 폭력을 저지른다. 얼마 전에도 불과 초등학교 6학년인 여학생이 불량 언니들과 합세하여 특정 친구를 괴롭히고 집단 폭행을 하면서 심지어 옷을 벗기고 휴대전화로 촬영까지 했단다. 선생님이나 부모님께 이르면 학교 전체에 동영상을 뿌릴 거라며 협박까지 하면서.

폭행을 저지르는 청소년들을 상담하면서 왜 때렸는지를 물으면 다양한 이유를 댄다. 대체로 싸가지 없어서, 시비 걸어서 등 상대에게 원인을 돌린다. 그래도 먼저 욕을 해서 때렸다는 정도는 양반이다. 패드립(부모님 욕)쳐서 때렸다는 이야기를 들으면 이해가 될 때도 있다. (물론 폭력을 정당화하는 건 절대 아니다.)

하지만 이런 경우보다 압도적으로 많은 폭행의 이유가 하나 있다.

“다른 사람에게 내 욕 하고 다녀서..”

 

사진_픽사베이

 

이제껏 천여 명은 족히 넘는 비행청소년을 상담했던 것 같은데 내 경험으로는 이 이유가 압도적으로 많다. 그럴 때 나는 이렇게 이야기를 해주곤 한다.

(물론 일장 연설을 하는 건 아니고.. 상담을 하다 보면 자연스럽게 이런 이야기로 이어진다.)

 

1. 대통령도 뒤에서는 얼마든지 욕하는 세상인데 네가 뭐 그리 대단하다고 다른 사람이 네 욕을 하면 왜 안 되나. 더군다나 네 바로 앞에서 하는 것도 아니고 뒤에서 뒷담화 한다는데.

2. 10명 중에 2명이 너를 욕하는 건 당연한 세상의 이치다. 만약 더 많은 사람들이 너를 욕한다면 네가 진짜 욕먹을 짓을 많이 하는 건 아닌지 돌아봐라.

3. 너도 마찬가지로 다른 사람 욕을 하지 않나. 원래 세상에는 자기 마음에 안 드는 사람이 많이 있다. 너 역시 10명 중 2명은 욕을 해도 정상이다. 더 많은 사람을 욕한다면 네가 너무 삐딱한 게 아닌지 돌아봐야 한다. 반대로 욕할 사람이 그보다 적다면 너는 인격이 평균 이상으로 훌륭한 것이다.

4. 욕을 하고 욕을 먹는 것이 당연한 세상에서 당연한 일로 그런 무자비한 폭력을 쓰면 너만 나쁜 놈이다.

 

돌이켜보면 나 역시 누군가의 뒷담화를 꽤 했고 요즘도 하고 있다. 정말 싫은 사람이 있을 때 그 사람 욕을 누군가와 함께 하고 나면 뭔가 감정적 해소가 일어난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나이가 들면서 뒷담화가 줄어들고 있다는 것이다. 세상을 더 경험하게 되면서 사람에 대한 이해의 폭이 넓어졌기 때문일 것이다. 좋게 포장하면 인격이 성숙해졌달까. 어떤 사람을 보고 '어떻게 그렇게 말(행동)할 수 있지?' 싶던 게 '뭐 그럴 수도 있지' 내지는 '뭔가 내가 모르는 무슨 사정이 있겠지' 싶은 생각이 예전보다는 좀 더 든다.

 

​어떤 사람에 대해 아는 만큼 이해할 수 있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하지만 다른 사람을 아는 데는 한계가 있다. 마치 그 사람의 모든 것을 아는 양 착각하지 말자. 내 생각으로 그 사람이 어떠해야 한다고 단정하지 말자. 그 사람은 그 사람됨의 이유가 있다. 우리가 그것을 모를 뿐이다.

 

장재식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info.psynews@gmail.com

<저작권자 © 정신의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