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Doctor's Mail] 어떻게 하면 자존감을 높일 수 있을까요?

기사승인 2019.08.13  06:22:40

공유
default_news_ad1

[정신의학신문 : 정희주 정신건강의학과 의사]

 

사연) 

최근에 남자 친구와 싸우고 헤어지면서 제가 자존감이 낮고 애정결핍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어요.

남자 친구와는 원래 친구사이였다가 사귀게 된 케이스인데 남자 친구가 사귀기 전부터 연애 초에는 항상 이쁘다 해주고 제가 무엇을 하든 항상 사랑스럽게 봐주었어요. 하지만 어느 순간 남자 친구가 먼저 헤어지자 했고 다시 만나고 헤어지기를 반복하다 보니 제가 불안한 마음이 더 커지더라고요. 또 같은 이유 혹은 어떻게든 나한테 헤어지자고 할까 봐. 그래서 저도 모르게 집착을 하게 되었어요.

연애 초기에도 그랬지만 그래도 조금은 고쳤는데 남자 친구가 저보고 숨이 막히다면서 헤어지자 하고,저도 힘든 걸 알면서도 집착했던 것이 미안해서 그러자고 하고 현재 친구로 남아 있습니다.

저도 이런 성격이 어느 순간부터 피곤해지기 시작하더라고요. 전에도 친구들과 이러다가 먼저 손절한 친구들이 몇 있는데 이걸 남자 친구로 인해 고쳐야겠단 생각을 하게 되었어요.

저 스스로도 남들한테 집착/의존 안 하고 이런 걸로 저도 제 주변 사람들까지 스트레스 안 받을 수 있도록 고치고 싶은데 어떻게 고칠 수 있을까요? 덕분에 안 그래도 몇 년 전부터 무의식적으로 차곡차곡 쌓인 '난 한심하다 왜 이러고 살지?'라는 생각이 더 심해져서 힘들어요..

 

사진_픽셀

 

답변) 

안녕하세요. 정신건강의학과 의사 정희주입니다. 인간관계에서 반복되는 부정적인 패턴으로 인해 고민을 하시는 것 같습니다.

연애나 친구 관계에 있어서 상대방이 나를 싫어하지 않을까, 떠나가려고 하는 것은 아닐까 지나치게 걱정을 하고 이러한 걱정이 도리어 사람들을 떠나가게 하는 중요한 원인이 되고 있네요. 그러다 보니 인간관계와 스스로에 대한 불신이 커지게 되는 악순환이 반복되는 상황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말씀하신 대로 자존감은 인간관계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자신이 충분히 사랑받기에 부족한 사람이라고 느끼기 때문에 언제든지 상대방이 떠날 수 있을 것이라고 조바심을 내는 것이지요. 반대로 깊이 있는 인간관계를 의도적으로 피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마음에 드는 사람이 다가온다고 하더라도 이런 사람이 나같이 못난 사람을 사랑할 리 없어 하며 좋은 인연을 놓지기도 합니다. 

자존감이란 인간관계, 직업, 학업 등을 수행하는 데 있어 자신이 가치 있는 존재라는 느낌을 가지는 것일 것입니다. 모든 성격 특성이 그러하듯 자존감 역시 가족, 친구, 학교나 일터에서 존중받는 경험에 의해 생겨나게 됩니다. 자존감이 낮은 사람은 성장과정에서 자존감을 높이는 성취와 칭찬 같은 긍정적인 경험을 하지 못하였던 경우가 많습니다. 지나치게 엄격하고 칭찬을 해주지 않았던 부모, 학창 시절 친구들의 따돌림, 시험이나 운동, 사교 관계 등에서의 반복적인 실패 등이 그러한 예가 될 수 있습니다. 

 

자존감을 높이고 싶다면 우선 지금의 낮은 자존감을 유발하게 된 이유를 파악해야 합니다. 시점을 조금 과거로 돌려 언제부터 어떻게 내가 스스로를 가치 없고 부족하다고 생각했는지를 돌이켜 보는 것입니다. 이것은 마치 한 나라의 현재 사회구조를 온전히 이해하기 위해 그 나라의 역사를 파악하려 하는 것과 유사합니다. 어떠한 사건과 경로를 걸쳐 지금의 내가 되었는지를 명확히 하는 것이지요. 많은 경우 초등학교나 그 이전 어릴 적의 집안 분위기, 부모관계, 경제적 환경 등과 관련이 깊습니다. 

그렇게 과거로 가서 내 자존감의 뿌리를 확인했다면 다시 현재로 돌아와 지금의 내 생각을 점검해 봐야 합니다. 어떻게 생각하느냐에 따라서 우리의 감정과 행동이 결정됩니다. 자존감의 경우도 그러해서, 우리가 스스로의 능력과 매력, 타인의 시선에 대해 잘못 파악하고 있기 때문에 낮은 자존감과 그에 따른 불안정한 행동을 하게 되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보통 자존감이 낮은 사람은 실제와 다르게 나의 장점은 무시하고 단점에만 주목하는 인지왜곡이 있는 경우가 흔합니다. 좀 더 객관적인 시선을 갖기 위해서 머릿속으로만 생각하기보다는 사소한 것이라도 좋으니 장점과 단점의 목록을 작성해보는 것도 좋습니다. 

나에 대한 객관적 평가가 이루어졌다면 다음 단계로 적극적인 행동을 해야 합니다. 자존감은 결국 사랑받고 성공하는 경험에서 나오는 것이지, '이제부터 자존감 높은 사람이 돼야지' 하는 다짐에서 나오는 것이 아닙니다. 작은 것에서부터 목표를 세우고 그것을 이루어 나감으로써 성취하는 경험을 쌓아나가는 것이 핵심입니다. 위에서 적었던 나의 단점을 고치는 것일 수도 있고, 운동이나 방 청소하기 같은 일상적인 것이 될 수 도 있습니다. 중요한 것은 목표가 구체적이고 현실적이어야 한다는 것, 작은 성취에도 민감하게 반응하고 스스로를 아낌없이 칭찬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처음에는 어렵겠지만 반복하다 보면 조금씩 익숙해지고 변화해가는 내 모습을 발견할 수 있을 것입니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문제가 무엇인지를 올바르게 파악하는 것입니다. 글쓴이님은 자신의 상황을 객관적으로 인지하고 정확한 질문을 던졌다는 점에서 이미 많은 진전을 이루었습니다(자신의 문제가 무엇인지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는 사람들도 부지기수입니다). 스스로를 믿고 조금씩 변화해가는 글쓴이님이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자존감을 높이고 싶다면

정신건강의학과 의사 협동조합 선생님에게

무료 마음건강검진 받으세요 ► 

(선착순, 20만원 상당의 검사지와 결과지 제공)

 

정희주 정신건강의학과 의사 info.psynews@gmail.com

<저작권자 © 정신의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